대량 밀 선적은 아프리카로 가는

대량 밀 선적은 아프리카로 가는 중입니다.
첫 번째 곡물 선적은 러시아가 흑해를 통해 필수 식품의 수출을 재개하는 것을 승인한 지 몇 주 후에 지부티로 가는 중입니다. 그러나 23,000미터톤의 밀은 아프리카에 약간의 안도감을 줄 것입니다.

대량 밀

유엔 흑해 곡물 이니셔티브 공동 조정 센터(UN Black Sea Grain Initiative Joint Coordination Center)에 따르면 지난 7월 흑해 봉쇄가 끝난 이후 20여척의 선박이 우크라이나 항구를 떠났다.

한 사람은 아프리카로 진로를 정했습니다.

이 선박에는 옥수수, 해바라기 기름, 밀이 실려 있으며 이는 아프리카의 많은 국가에서 주요 수입품입니다.

이 선적은 아프리카의 더 많은 사람들이 예년보다 식량을 필요로 하고 식량 가격이 계속 치솟는 시기에 이루어집니다.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지난 6월 동아프리카에서 8900만 명이 극심한 기아에 빠졌다.

올해는 아프리카의 뿔(Horn of Africa) 지역에 4년 연속 강우량이 적었습니다.

희망을 실은 배

남아프리카에 기반을 둔 농업 및 지역 통합 전문가인 Noncedo Vutula는 현재 곡물 부족에서 교훈을 얻을 수 있다고 DW에 말했습니다.

Nelson Mandela School of Public Governance의 연구원인 Vutula는 “무역을 장려하는 한

특정 상품에 대해 한 지역에 크게 의존해서는 안 됩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Vutula는 “우리는 세계의 한 지역에서 무슨 일이 생겼을 때 최소한 기본 식품 공급을

찾을 수 있는 다른 출처가 있도록 다각화를 시도해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특히 아프리카에서 우리 모두에게 교훈이 됩니다. 지정학적으로 일어나는 모든 일에 우리를 매우 취약하게 만들었습니다.”

벌크선인 브레이브 커맨더(Brave Commander)호가 이스탄불에서 검사를 위해 닻을 올렸다.

이 선박은 23,000미터톤의 밀을 운송하고 있으며, WFP는 지부티로 출하하도록 지정되어 있습니다.

WFP의 독일, 오스트리아, 리히텐슈타인 사무국장인 Martin Frick은 이 곡물이 에티오피아의 150만 명에게 약 한 달 동안 먹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더 많은 배가 얼마나 빨리 뒤따를지 말하기를 꺼립니다.

“우리는 현재 더 많은 돈을 모으기 위해 모든 채널을 통해 주요 기부자들과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대량 밀

“라고 Frick은 DW에 말했습니다.

먹튀검증커뮤니티 수요가 방대하다”고 말했다.

“국민을 계속 지원하기 위해 우리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합니다.

우리는 돈과 식량이 부족하지만 가장 심각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을 우선적으로 돕고 돕기 위해 노력합니다.”

동아프리카의 상황은 40년 만에 최악의 가뭄으로 극적입니다.

아일랜드, 이탈리아, 중국이 아프리카보다 먼저 온 이유

Frick은 흑해로의 운송이 재개되면서 희망을 봅니다.

“진행 중인 정상화의 범위 내에서 보험과 같은 다른 비용도 감소할 것입니다.more news

회사들은 무역로에 대한 위험에 초조하게 반응하고 있습니다.”

해상운송 재개로 약 10%의 가격 인하가 이루어졌는데, 이는 여전히 전년도 수준보다 16% 높은 수준이다.

일부는 Brave Commander가 아프리카로 항해하는 첫 번째 배일 뿐이라는 사실에 짜증을 내고 있습니다.

배송이 재개된 지 3주 후, 그리고 배가 터키, 이탈리아, 아일랜드, 중국과 같은 국가로 출항한 후입니다.

그러나 당국은 이것을 문제로 간주하지 않습니다.

이행해야 하는 계약이 있습니다.

독일 괴팅겐 대학의 농업경제학 교수인 스테판 폰 크라몬-타우바델(Stephan von Cramon-Taubadel)은

이것이 무역의 간접적인 파급효과라고 DW에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