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라카인주에서 긴장이

미얀마 라카인주에서 긴장이 고조되면서 지뢰로 6명 사망, 11명 부상

미얀마

파워볼사이트 지난 2개월 동안 미얀마 라카인 주와 친 주에서 거의 30건의 지뢰가 폭발해 6명이

숨지고 최소 11명이 부상했다고 라카인 그룹이 화요일 밝혔다.

라카인의 전쟁에서 사용된 지뢰로 인한 사상자를 기록하고 있는 라카인 민족 의회(REC)는

성명에서 지뢰 폭발이 군부대와 아라칸족(AA) 사이의 격렬한 전투 지역에서 보고됐다고 밝혔습니다. Myebon, Ann, Kyauktaw, Mrauk-U, Minbya 및 Rathedaung의 타운십.

군과 AA 사이의 불안한 휴전이 1년 넘게 지속됐지만, 5월부터 양측 사이의 긴장이 고조됐다.

약 두 달 동안 Kyauktaw에서는 지뢰로 3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앤에서 2명 사망; Myebon에서 한 사람을 죽이고 다른 사람에게 부상을 입혔습니다. Mrauk-U에서 4명 부상; Rathedaung에서 2명 부상; Minbya에서 부상당한 사람; 친(Chin) 주의 팔레트와(Paletwa) 타운십에서 2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이 단체는 전했다.

7월 9일, Lin Lin으로 알려진 Sithu Kyaw Lin이라는 14세 소년이 Ann 타운의 Zu Kaing

마을 근처에서 폭발로 사망했습니다. 그의 가족은 RFA Burmese에게 그가 마을에서 동쪽으로 약 1마일 떨어진 언덕으로 가는 길에 군대가 심은 지뢰를 촉발했다고 말했습니다.

Lin Lin의 아버지 Moe Lwin은 같은 날 마을 장로 몇 명과 대공군 2명의 도움을 받아 아들의

시신을 회수하려 했으나 도중에 지뢰 2개가 추가로 발견되면서 막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2명의 병사가 66사단이 심었다고 하는 지뢰를 제거한 후 처리했다고 전했다.

그는 “66사단은 이 지역에서 비행기 추락 사고 이후 그곳에 주둔했다”고 말했다.

미얀마

“[대공군은] 주변에 지뢰가 더 많으며 [린린의 시신이 있는] 언덕 근처에는 가지 말라고 했습니다. 그들은 내가 가면 죽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당국이 이 지뢰를 수색해 파괴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세 딸의 아버지이기도 한 Moe Lwin은 RFA에 다음 날 아들의 시신을 회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음날 아침에 가기로 했어요. 그들은 여전히 ​​나를 막으려했지만 나는 혼자 거기에 가서 아들의 시신을 발견하고 다시 가져왔다”고 말했다. “아버지로서 나는 절망적이었습니다. 제 아들은 15세도 되지 않은 8학년 학생이었습니다. 매일 울어요.”

7월 8일 Mrauk-U 타운십 지역 근처에서 LIB 377 및 378 경보병 대대가 캠프를 설립한 또 다른 지뢰

폭발로 Paung Toke 마을에서 3명의 이슬람 로힝야족 미성년자와 Kyauktaw 타운쉽의 Ba Laung에서 젊은 남성이 부상당했습니다. 부상자를 돕고 있는 Ann Thar Gyi에 따르면 Chaung 마을.

그는 “무슬림 소년들이 평소에 모이는 곳에서 지뢰를 터트렸고, 그곳은 [군대] 수용소와 가깝다”고 말했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지뢰는 나무 그늘에 심어져 민간인을 공격하기 위한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라카인주에서 발생한 지뢰 폭발은 모두 미얀마 군부대 인근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민간인을 해치는 방식으로 지뢰를 설치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More news

Ann Thar Gyi는 부상당한 소년 중 2명이 중상을 입고 Mrauk-U의 Myaung Bwe 병원으로 이송되었다고 RFA에 말했습니다.